• 최종편집 : 2023.11.27 월 14:22

35. 시 가득한 집

『돌보는의료 사진이야기』, 방문의료연구회 건강미디어l승인2023.08.04l수정2023.08.04 09: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벽면을 가득 채운 할아버지의 시들

지난 3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격주로 방문드리고 있는 할아버지. 사람이 그리워서 숨결이 그리워서 매번 찾아갈 때마다 반겨주신다.

할머니를 먼저 떠나보내시고 온 벽에 넘치도록 시를 적어놓으셨다. 삶이란. 문장이란...

“철지난 계절은 다시 오지만
가버린 청춘은 다시 못오네”

“떨어진 꽃들은 다시 피어 나는데
한 번 가신 님은 다시 못 오네”

“님아! 님아!
그립고 그리워라-”

마지막 문장도 명필이다.
의사의 잔소리를 시로 승화시키셨다.

“오직 걷기 운동만이 살길이다.”

김창오 건강의집의원/의사

 

방문의료연구회 가입안내는 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http://bit.ly/방문의료연구회

 

건강미디어  mediahealth2015@gmail.com
<저작권자 © 건강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미디어소개기사제보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중랑구 사가정로49길 53  |  대표전화 : 010-4749-4511  |  팩스 : 02-6974-1026
사업자등록번호 : 제206-82-13114호  |  이메일 : mediahealth2015@gmail.com  |  발행인 겸 편집인 : 백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중
Copyright © 2023 건강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