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20 목 21:19

봄봄

나무야 나무야 이종훈l승인2018.04.21l수정2018.08.22 18: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봄봄>

저마다의 초록으로 물드는 여린 잎들이 찬바람에 몸을 떨고 있었어. 그래도 봄이 왔다고 꽃들은 활짝 웃었지. 대지에 충만한 생명력이 바람에 촉촉히 실려 넘나들었고. 파랗게 하늘이 언뜻 속살 내비칠때면 여린 잎들과 꽃과 바람과 대지의 정령들이 내게 재잘거리듯 속삭였어. 이제 봄이 왔어 친구! 나는 그 소리를 들었지. 사랑하지 않고는 배길 수 없는 봄이 온거야.

 

 

 

 

 

 

 

 

<초록>

푸르다는 건

생명의 충만함이 활력으로 넘치는 것

나무들 우거진 숲속에서

생명의 소리를 듣는 것

나무, 그 끝없는 생명의 근거

스스로 몸 드러내 다가오는 나무들

시간이 흘러와 쌓이고 호흡 속에 넘나들어

아직 발 닿지 못한 시간 안에서

들이쉬고 내쉬고 넉넉히 초록이 온다.

 

 

 

 

이종훈  ssan.orange@gmail.com
<저작권자 © 건강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훈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미디어소개기사제보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광진구 동일로 18길 118  |  대표전화 : 010-4749-4511  |  팩스 : 02-6974-1026
사업자등록번호 : 제206-82-13114호  |  이메일 : mediahealth2015@gmail.com  |  발행인 겸 편집인 : 백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중
Copyright © 2018 건강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