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0.20 목 14:35

신간 <731부대와 의사들>

731부대, 청산되지 않은 과거 건강미디어l승인2014.12.18l수정2014.12.29 11: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저자 : 전쟁과의료윤리검증추진회
역자 : 스즈키 아키라
감소 : 임상혁
보론 : 아자미 쇼조, 김영환
출판일 : 2014년 11월 15일
정가 : 13,000원
신국판

731부대는 과거의 잊혀진 사건이 아니다. 청산되지 않은 과거는 현재의 문제이기도하다. 우경화된 일본 정부는 군국주의 시절 전쟁범죄를 감추기 위해 애쓰고 있다. 위안부의 존재를 부정하고 731부대와 관련된 범죄 사실도 쉬쉬하고 있다.

731부대 등에서 행해진 생체실험 등 잔학한 전쟁범죄는 전쟁 후에도 단죄되지 않는다. 가장 큰 이유는 미군에게 생체실험 자료들을 넘기는 대신 관련자들이 면책되었기 때문이다. 이것이 731부대의 범죄가 은폐되고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게 된 시발점이다. 이런 범죄에 관련된 의학자·의사들의 과거 사실들도 은폐되었으나 일본의 양심적인 후배 의사들이 이러한 범죄 사실들을 추적하여 고발한다. 이 책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제1부에서는 전쟁 중 의학자·의사들이 관여한 생체실험 등 전쟁범죄 사실들을 추적하여 밝히고 있다. 731부대에서 살아있는 인체에 대한 직접적인 생체실험, 미생물 이용한 실험 그리고 난징 등 다른 곳에 위치한 부대에서 일어난 잔학행위들도 고발하고 있다. 일본 국내인 규슈제국대학에서 행해졌던 미군 포로를 대상으로 한 생체 해부 사건 등도 언급하고 있다.


제2부에서는 일본이 식민지나 점령지에서 시행했던 의료 행위들 전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만, 조선, 미크로네시아, 만주국, 동남아시아 등에서 행한 전반적인 의료행위들인데 생체실험 등 잔학행위뿐만 아니라 한센병 수용소나 위안부에 대한 진료 등도 포함하고 있다.


재3부에서는 전쟁 기간 중 일본의학회가 어떻게 정부의 전쟁시책에 동의하고 가담하였는지 그리고 일본 정부가 의료인과 의료자원을 어떻게 전쟁에 동원하였는지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제4부에서는 전쟁 후에 731부대 등 전쟁 관련자들이 어떻게 면책되었는지를 설명하면서 면책된 잔학행위 관련자들이 전쟁 후에 의학계에서 승승장구하고 나중에 혈액이나 약물에 의한 피해 사건에 관련되었다는 사실을 밝히고 있다. 그리고 전후에 일본의학계가 관련자들에게 박사 학위를 수여하는 등 독일의학계와 달리 전쟁 범죄에 대해 진지한 반성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다.


제5부에서는 의료윤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저자들은 아직도 유사법제로 국민이나 의료를 동원할 수 있는 구조가 온존하며 전쟁과 관련한 의학 연구도 진행되고 있고 의료윤리 교육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한다.

저자인 전쟁과의료윤리검증추진회는 2012년 교토에서의 선언을 통해 전국의 대학들이 역사 검증을 통해 철저한 의료윤리 교육을 할 것, 각 의학회가 학회 본연의 자세에 대해 검증·반성 할 것, 그리고 일본의학회 스스로 과거의 전쟁에 가담한 것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잔인한 인체 실험, 생체 해부 등을 시행한 점을 반성하는 기획을 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건강미디어  mediahealth2015@gmail.com
<저작권자 © 건강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미디어소개기사제보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중랑구 사가정로49길 53  |  대표전화 : 010-4749-4511  |  팩스 : 02-6974-1026
사업자등록번호 : 제206-82-13114호  |  이메일 : mediahealth2015@gmail.com  |  발행인 겸 편집인 : 백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중
Copyright © 2022 건강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