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3 화 22:27

6월 4일은 고 배기영 선생님 4주기입니다.

세상의 배경이 된 의사 건강미디어l승인2019.05.31l수정2019.08.10 20: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월 4일은 고 배기영 선생님 4주기입니다.

배기영의 진정한 아름다움은 이와 같은 거창한 성과에 있는 것이 아니라, 평생 사회적 약자를 위해 살면서 그 흔한 사진 한 장 남기지 않았던 ‘겸손함’이 배어있는 그 삶 자체에 있다. 그의 행적들을 곰곰이 들여다보면 인간으로서 누구나 살면서 맞닥뜨리게 되는 상황들이고, 의사로서 조금만 고개를 돌리면 마주하게 되는 순간들이었다. 그는 그 상황과 순간들을 외면하지 않았고, 그저 자신에게 찾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려 노력했으며, 그들을 위해 반 발짝 더 다가갔다... 최규진

살면서 가끔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하고 만나서 웃으며 얘기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 그러나 막상 만나고 나면 괜히 공허해지고 예전의 그 사람이 아님을 확인하고 우리는 헤어진다. 그러나 그리운 사람은 그렇지 않다. 다시 볼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으로 채워지지 못하는 갈증이 우리를 허기지게 한다. 배기영 형에 대한 내 마음이 그렇다... 이영문

건강미디어  mediahealth2015@gmail.com
<저작권자 © 건강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미디어소개기사제보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중랑구 사가정로49길 53  |  대표전화 : 010-4749-4511  |  팩스 : 02-6974-1026
사업자등록번호 : 제206-82-13114호  |  이메일 : mediahealth2015@gmail.com  |  발행인 겸 편집인 : 백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중
Copyright © 2019 건강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