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4.3 월 20:43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분쟁 피해 지역, 필요한 의료 물품과 의료진 들어가지 못하고 있어”

건강미디어l승인2015.04.01l수정2015.04.16 15: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경없는의사회 “예멘 분쟁 피해 지역, 필요한 의료 물품과 의료진 들어가지 못하고 있어”
서울--(뉴스와이어) 2015년 04월 01일 -- 국경없는의사회는 오늘, 분쟁이 고조되고 있는 예멘에 더 많은 의료 물품과 의료진이 긴급히 필요한데도 현재 필수적인 지원조차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3월 26일 시작된 공습 외에도 지난 몇 주간 예멘 곳곳에서 무력 충돌이 계속되면서 피해를 입은 부상자와 피난민들을 위해 의료 구호가 시급하게 필요하다. 하지만 수도인 사나, 아덴, 호데이다를 비롯한 모든 국제공항이 폐쇄되고 여러 항구에도 제약이 커져 인도적 지원을 보내는데 차질을 빚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운영국장 그렉 엘더(Greg Elder) 박사는 “현재 예멘에는 긴급구호 의료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인데도 국경없는의사회는 추가 의료팀을 보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예멘 내부로 인도적 구호 및 인력을 보낼 방법을 시급히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이미 최근 분쟁으로 발생한 부상자 수백 명을 치료하고 있지만, 의료 물품과 훈련된 의료팀을 추가 파견할 수 없다는 것은 현재 상황이 심각한 정도에 이르렀다는 것을 의미한다. 

엘더 박사는 “과중한 활동으로 지쳐 있는 현장 팀에 지원을 보내야 한다. 그러나 예멘 내 국내선 항공편도 모두 취소된데다 이동이 매우 위험해 예멘 내에서 지원이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곳으로 접근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지상 전투가 급증했는데, 특히 국경없는의사회가 수많은 부상자들을 치료해 온 예멘 남부 상황은 심각하다. 아덴, 라흐즈 및 남부 곳곳에서 일어난 충돌의 여파로 아덴 시에 위치한 국경없는의사회 응급 외과 병원은 3월 19일 이후 예멘 남부에서 온 부상자 550명 이상을 받았다. 3월 26일 하루에만 111명의 환자가 병원에 도착했다. 
 
▲ 국경없는의사회는 아덴 시에서 운영하는 응급 외과 병원에서 부상자 수백 명을 받았다. ⓒ국경없는의사회

아덴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경없는의사회 소속 의사 하니 이슬림(Hani Isleem) 박사는 “공간이 부족해서 부상자 치료를 위해 사무실에도 매트리스를 깔고 의료 도구를 갖추어 치료실로 사용해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알 나세르 병원 및 카타바 지역에서 국경없는의사회가 응급 병동을 지원하고 있는 아드 달리(Ad-Dhale) 지역에서는 3월 24일 이후 총 67명의 부상자가 입원했다. 

예멘 북서부에서 활동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팀은 하라드 지역의 한 병원에서 응급 병동을 지원하고 있는데, 3월 30일 알 마즈라크(Al Mazraq) 피난민 캠프에 공습이 가해진 직후 34명의 부상자를 받았다. 그 외에 29명은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미 숨져 있었다. 최근 약 500가구가 사다 서부에서 일어난 폭격을 피해 알 마즈라크 캠프에 새로 도착했다. 

예멘에서 활동하는 국경없는의사회 프로그램 매니저 도니아 데킬리(Dounia Dekhili)는 “현지의 인도적 필요는 점점 커져 더 많은 물자와 인력이 필요한데, 현재 예멘에 남아 있는 인도주의 단체들은 극소수에 불과하다”며 “갈등이 계속되면서 약품 및 의료 물품 부족 문제가 심각하다. 항공, 배편, 육로 등을 통해 하루 빨리 인도적 지원을 예멘 내부로 들여보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예멘 내 의료 시설과 의료진의 중립성을 존중하고, 부상자들이 그 어떤 방해도 받지 않고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해 줄 것을 분쟁의 모든 당사자들에게 촉구하고 있다. 

예멘에서 국경없는의사회는 1986년 처음 의료 구호 활동을 시작했으며, 2007년 이후로는 지속적인 활동을 해오고 있다. 현재는 사나, 암란, 아덴, 아드 달리에서 의료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긴급 상황 발생 시에는 필요한 지역으로 팀을 파견해 의료 지원을 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소개 
국경없는의사회(Medecins Sans Frontieres / Doctors Without Borders)는 세계 70개 이상의 나라에서 분쟁, 전염병, 영양실조, 자연재해로 고통 받거나 사회적으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긴급 구호를 하는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이다. 1971년에 의사와 기자들에 의해 설립되어 현재 세계 28개국에 사무소를 둔 국제 단체이며, 한국 사무소는 2012년에 문을 열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그 동안의 인도주의 의료 활동을 인정받아 1996년에는 서울평화상을, 1999년에는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건강미디어  mediahealth2015@gmail.com
<저작권자 © 건강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미디어소개기사제보후원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중랑구 사가정로49길 53  |  대표전화 : 010-4749-4511  |  팩스 : 02-6974-1026
사업자등록번호 : 제206-82-13114호  |  이메일 : mediahealth2015@gmail.com  |  발행인 겸 편집인 : 백재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중
Copyright © 2023 건강미디어. All rights reserved.